Category: 국내여행기

0

용문산 산행

최근에 다녀온 서울 근교 산은 전부 1,000미터 이하의 산이라서 이번에는 높은 산에 가기로 했다. 용문산은 용문사의 은행나무로 유명한 산이다. 생각해 보면 2011년 경륜으로 발령받아 혼자서 겨울 산행을 하다가 정상에 있는 군 기기 담벼락을 타고...

0

검단산에서

가볍게 생각하고 갔다가 고생했다. 마지막 계단보다도 처음 올라가는 길이 더 힘들었다. 중간에 약수터에서 조금 쉬니, 마지막 계단은 덜 힘들었다. 정상에 오르니 기분이 상쾌했다. 이래서 산행을 하는 게 아닌가 싶다.

0

제주도 교육(2019년)

이번 교육은 패키지 여행 같았다. 이번 교육은 우리 팀에서만 경쟁률이 3대1이었다. 실장님과 다른 팀장님은 안되고 나만 되었다. 내가 선택한 차수의 경쟁률이 낮았나 보다. 어쨌든 회사의 비용으로 힐링교육을 다녀온다고 해서 좋았다. 아침에 일찍 김포공항에서 비행기를...

0

남한산성 둘러보기

아내가 오후에 진료 때문에 휴가를 냈다. 진료후 남한산성에 갔다.  로타리가 있는 곳 근처의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주차요금은 전에 천원이었는데, 이젠 3천원으로 올랐다. 공공시설의 요금은 올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산성길을 따라서 북문을 시작으로 서문, 남문을 방향으로 걸었다. ...

0

순창 만일사

만일사는 무학대사가 이성계의 조선 건국을 위해 1만일 동안 기도한 곳이라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순창에 있는 스님도 한분 밖에 없는 작은 절이다. 도리어 작은 절이라서 입구부터 소박하게 꾸며져 있어서 더욱 좋았다. 이절을 군청에서 관리하는지는 모르겠으나, 대웅전...

0

행주산성 라이딩

월요일 쉬는 날에 우리 팀원과 고반석 팀장이 참석하는 행주산업 자전거 라이딩에 참여했다. 안양천 합수부에서 만났다. 나는 올림픽공원에 차를 세워 놓고 안양천 합수부까지 가서 합류했다.  행주산성에 도착해서 근처 국수집에서 쫄깃한 면발의 국수를 먹고 분위기 있는...

0

덕유산 향적봉

2주 전에 직장동료와 함께 태백산을 다녀온 뒤로 아내와 함께 겨울산을 가보고 싶어서 비교적 산행이 쉬운 덕유산을 가기로 했다. 주말에는 곤돌라는 미리 예약을 해야 하는데, 예매를 개시하면 바로 마감되는 관계로 평일에 휴가를 내어 다녀왔다. 덜...

0

태백산 겨울산행

직장동료와 함께 태백산에 일출을 보러 갔다. 일요일 업무를 끝내고 집으로 가서 준비물을 챙겨서 청량리역으로 향했다. 집에서 지하철로 이동하니, 50분 정도 걸렸다. 왕십리역에서 갈아 탈때 시간을 잘 맞추면 10분 정도를 단축할 수 있었다. 주말 저녁이라...

이젠 디자인의 세상이다 0

이젠 디자인의 세상이다

월정사 입구에  새로 식당가가 생겼다. 이전에 있던 곳에서 조금 더 바깥쪽으로 옮긴 거 같다. 식당 주변에 기념품 가게가 있어서 찻잔을 샀다.           

0

부모님과 함께한 여행

처음으로 부모님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가족과 함께 가고 싶었지만, 평일에 낸 휴가라서 나 혼자서 부모님과 함께 거제도와 부산에 다녀왔다. 통영 케이블카 -> 거제 -> 외도 -> 부산 -> 자갈치시장 -> 국제시장 -> 서울 [Best_Wordpress_Gallery...